• TEMPTING COLOR,
  • SURPRISING PERFORMANCE
  • BEYOND URBAN SPIRIT
현재 위치
  1. 게시판
  2. 언론&미디어 켄블락

언론&미디어 켄블락

언론과 미디어 속 켄블락을 소개합니다.

게시판 상세
제목 [이대호, 승부쐐기 5호 3점포… 이래도 주전 기용 안 할 건가]
작성자 kenblock (ip:)
  • 작성일 2017-06-16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4
평점 0점


이대호(34·시애틀 매리너스)가 과연 붙박이 주전으로 자리 잡을 것인가. 이대호는 11일 시즌 5호 홈런을 3점 홈런으로 장식했다. 특히 최근 4경기 연속 선발 출장했으며 선발로 출장한 13경기서 4홈런 7타점을 쓸어 담을 정도로 ‘선발 체질’을 과시해 팀내 입지를 더욱 다졌다. 더구나 1루수 경쟁자 아담 린드가 시즌 타율 0.212로 부진해 이대호가 주전으로 나설 가능성이 점점 커지고 있다. 



이대호(시애틀 매리너스)가 11일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경기에서 4회 3점 홈런을 터뜨린 뒤 팀 동료들과 하이파이브를 하며 기쁨을 나누고 있다.
시애틀=AFP연합뉴스


이대호는 이날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 세이프코 필드에서 열린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경기에서 7번 타자 1루수로 나와 팀이 3-2로 앞선 4회말 무사 1, 2루에서 승부에 쐐기를 박는 우월 3점 홈런을 터트렸다. 

상대 선발인 좌완 드루 스마일리의 6구째 시속 129㎞의 커터를 받아쳐 6-2로 점수 차를 벌렸다. 승기를 잡은 시애틀은 6-4로 경기를 마무리하고 2연승을 달렸다. 이대호의 홈런이 결승타가 됐다.


이대호는 그동안 플래툰 시스템에 따라 주로 상대 투수가 좌완이 나올 때만 타석에 섰지만 최근에는 좌·우완을 가리지 않고 안타와 홈런을 생산하고 있다. 11일까지 이대호는 좌완을 상대로 타율 0.250(28타수 7안타)에 3홈런을 기록 중이다. 우완을 상대로는 타율 0.333(18타수 6안타)에 2홈런으로 더 높은 타격 지표를 보이고 있다. 또 최근 4경기 연속 출장하는 동안 타율 0.286(14타수 4안타) 1홈런으로 빛나는 활약을 펼쳤다. 시애틀은 지난 시즌 리그 최하위의 득점권 타율(0.231)을 기록할 정도로 해결사 부재에 시달리며 지구 순위 4위에 그쳤다. 이런 상황에서 이대호는 팀이 원하는 해결사가 되기에 충분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셈이다. 

한·일 리그를 모두 제패한 이대호는 그동안 우완에 특히 약한 모습은 없었다. 2007년부터 2011년까지 KBO리그 5시즌 통산 기록을 보면 우완 상대 타율 0.328, 좌완 상대 타율 0.331로 차이가 거의 없다. 

일본프로야구(NPB)에선 4시즌 동안 좌완에 다소 강했지만 우완에 비해 큰 격차는 없었다. 기복 없는 타격을 바탕으로 2012년부터 뛴 NPB에서 4년 동안 통산 타율 0.293과 98홈런의 호성적으로 팀 4번타자로 군림하며 지난 시즌 일본 시리즈 MVP까지 거머쥐었다. 

전문가들은 이대호의 향후 주전 가능성에 대해 긍정적으로 내다봤다. 메이저리그는 아담 린드와 같이 고액 연봉자를 우선으로 기용하는 경향이 있지만 이대호가 대타 출장보다 선발 경기서 좋은 활약을 보인 만큼 주전 경쟁에서 이길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이순철 SBS Sports 해설위원은 “이대호의 성격이 낙천적이고 여유가 있어 타석에서 긴장하는 일이 적다. 이런 배짱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선발 경기서 좋은 모습을 보여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망했다. 

한편 이대호는 이날 경기 전 선글라스를 시애틀 팀 동료와 코칭스태프에게 선물했다. 이대호는 더 뉴스 트리뷴과 인터뷰에서 “모든 팀 동료와 코치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하고 싶었다”며 선글라스를 선물한 이유를 설명했다.

안병수 기자 rap@segye.com




기사원문

http://www.segye.com/newsView/20160511003491





첨부파일
비밀번호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게시안함 스팸신고 스팸해제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