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EMPTING COLOR,
  • SURPRISING PERFORMANCE
  • BEYOND URBAN SPIRIT
현재 위치
  1. 게시판
  2. 언론&미디어 켄블락

언론&미디어 켄블락

언론과 미디어 속 켄블락을 소개합니다.

게시판 상세
제목 [이대호, 동료에게 선글라스 선물하고 '홈런'까지 안겨]
작성자 kenblock (ip:)
  • 작성일 2017-06-16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7
평점 0점


"이곳에서 루키지만 어린애는 아니다…최대한 즐기겠다"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이대호(34·시애틀 매리너스)는 경기 전 선글라스를 시애틀 팀 동료와 코칭스태프에게 선물했다.

그리고 타석에 서서 시원한 홈런포로 팀에 승리를 선사했다.

미국 시애틀 지역지 더 뉴스 트리뷴은 11일(이하 한국시간) "이대호가 경기 전 선글라스를 선물하더니, 3점 홈런까지 쳐냈다"고 전했다.

이대호는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 세이프코 필드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탬파베이 레이스와 홈경기에 7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 팀이 3-2로 앞선 4회말 무사 1,2루에서 우월 3점 홈런을 터트렸다.

이대호의 결정적인 홈런으로 시애틀은 6-4 승리를 거뒀다.

이대호는 더 뉴스 트리뷴과 인터뷰에서 "선글라스는 한국에서 가지고 왔다. 모든 팀 동료와 코치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하고 싶었다"며 선글라스를 선물한 이유를 밝혔다.

이대호 자체가 시애틀에 큰 선물이다.

메이저리그 25인 로스터에 진입해야 최대 400만 달러(약 47억원)를 받는 다소 불리한 조건으로 시애틀에 입단한 이대호는 스프링캠프에서 '우타 1루수' 경쟁을 뚫고, 개막 로스터에 이름을 올렸다.

상대가 우완 선발을 내세우면 좌타자 애덤 린드가 1루수로 나서고, 좌완 투수가 등판해야 선발 출전 기회를 보장받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이대호는 타율 0.283, 5홈런, 9타점을 올리며 맹활약 중이다.

이대호는 "(불규칙한 경기 출장 탓에) 안정감을 느끼지는 못한다"면서도 "매 타석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과 일본 무대에서 최고 타자로 활약한 뒤, 30대 중반의 나이에 메이저리그 도전을 시작했다.

미국 언론은 이대호를 '34살의 루키'라고 부른다.

이대호는 "이곳에서 나는 루키이지만, 어린애는 아니다. 최대한 경기를 즐기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jiks79@yna.co.kr


이대호가 시애틀 매리너스 동료들에게 선글라스를 선물한 소식을 전하는 시애틀 구단 트위터. [시애틀매리너스 트위터]


기사원문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6/05/11/0200000000AKR20160511176100007.HTML?input=1195m



첨부파일
비밀번호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게시안함 스팸신고 스팸해제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